포토/영상

수과원, 올해 상반기 꽃게어획량 10∼40% 증가 예상

함혜강 MT해양에디터||입력 : 2019.04.01 14:49
공유 :
 
image이전다음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꽃게의 주 생산지인 서해 인천해역의 올해 봄어기 어획량이 전년보다 10∼40% 정도 증가 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1일 밝혔다.

꽃게 자원의 변동요인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강수량에 따른 영양염·수온 변동 등 환경적 요인과 꽃게 유생(幼生) 밀도·초기자원량 등 생물학적 요인 그리고 미성어나 포란한 어미의 과도한 어획·불법어업·어선세력 등의 인적요인 등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는 2017~2018년에 태어난 꽃게의 유생밀도를 조사한 결과, 2018년 평균 5,976개/1,000㎥로 2017년 3,209개/1,000㎥보다 86%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환경요인인 월동기 수온은 2017년도에는 평균 3.7℃로 매우 낮아 2018년 봄어기 어획량이 전년대비 약 48% 감소하였으나 2018년 평균수온은 6.8℃로 높은 수준을 보여 2019년 봄어기 어획량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2018년도 어미꽃게의 크기(평균 갑폭)도 13.9㎝로 2017년보다 0.7㎝ 증가했고, 산란생태가 좋아짐에 따라 전반적으로 어획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꽃게의 해역별 어획비율은 서해에서 전국 생산량의 85%가 어획되고 있으며, 그 중 인천해역은 47%, 연평어장은 10%를 차지하고 있다.

올봄 꽃게 어획량은 연평해역(300~450톤)을 포함한 인천해역에서 1,300~1,700톤이 예측되어 작년 봄어기보다 약 10~40%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꽃게 자원의 지속적 이용을 위해서는 과도한 어구사용을 자제하고, 소형개체 어획금지 및 폐어구 해상투기 근절 등 자원회복을 위한 지속적인 어업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