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해양조사원, 바다여행 도우미 '뱃멀미 지수' 특허 등록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04.12 17:12
공유 :
 
image이전다음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지난 3일 국민들의 편안한 바다여행을 위해 개발한 ‘뱃멀미 지수’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뱃멀미 지수는 여객선 항로상의 파도높이, 바람 등 해양정보와 선박의 크기 등을 종합하여 여객선의 운항 중에 승객들이 느낄 수 있는 체감 지수로서 그 동안 각종 설문조사 등을 통해 검증과 피드백을 구해왔다.

2017년 3월에 특허를 신청하였으며 뱃멀미 지수의 독창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특허를 취득했다. 이 지수는 2015년 9월에 첫 서비스를 실시했으며 현재 인천-백령, 부산-제주 등 국내 10개 노선과 올해 3월부터는 일본행 국제항로 부산-후쿠오카, 부산-대마도 노선에 대해 향후 3일간(오전/오후)의 지수를 제공하고 있다.

오는 5월부터는 뱃멀미 지수 제공 항로를 확대하여 일본행 국제 항로 2개 노선에서 부산-오사카 항로에 대한 예측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과 해양캐스터가 직접 알기 쉽게 안내해주는 해양예보방송 ‘On바다’ 누리집(www.khoa.go.kr/Onbada)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국민들에게 친숙한 해양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뱃멀미 지수 특허 외에도 바다낚시 지수, 해수욕 지수, 갯벌체험 지수, 스킨스쿠버 지수, 바다갈라짐 지수와 같은 생활해양예보지수도 ‘17년 3월에 특허를 출원한 상태이다.

이동재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최근 뱃멀미 지수, 바다낚시 지수 등 생활해양예보지수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생활형 해양정보를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제공할 것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