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해수부, 2018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 사업자 선정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03.09 17:35
공유 :
 
image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 조감도/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2018년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 사업자로 인천시, 강원도, 전라남도 3개소를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산지에 전처리·가공시설을 갖춘 현대적인 산지거점유통센터를 구축하여 유통단계를 단축하고 신선한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2012년부터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 조성사업’을 추진해 왔다.

현재 강원도(속초시수헙), 제주도(제주한림수협), 전라남도(완도금일수협), 경주시(경주시수협), 경상남도(경남고성 혜승수산) 5개소가 운영 중이며, 새롭게 지정된 3개소에 총 18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건립 예정이다.

생산지와 소비지(수도권)에 모두 인접해 있는 인천은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지역 특산물을 산지거점유통센터에서 바로 가공하여 소비지로 신속히 운반할 수 있기 때문에 품질 좋은 제품을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원도는 산지거점유통센터에 콜드체인 시스템을 갖추어 위생적인 위판환경을 조성하고, 가공시설 등을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에 맞게 구축하여 식품 안전성과 신뢰도를 높일 예정이다.

전라남도의 경우 전국 최대의 해조류 생산·유통거점을 목표로, 산지거점유통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해조류 생산자단체의 조직화를 유도하고 유통단계를 체계화할 계획이다.

정도현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장은 "수산물 유통환경 및 소비유형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국민에게 양질의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오는 2021년까지 산지거점유통센터 10개소를 확보할 계획이며,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