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해양수산 분야 국가안전대진단, 3월 말까지 실시

머니투데이 신재은 에디터||입력 : 2018.02.05 15:57
공유 :
 
해양수산부는 오늘 2월 5일부터 3월 30일까지 54일간 여객선, 낚시어선, 국가어항, 항만시설 등 해양수산 분야 총 6,243개소에 대해 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 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은 해양수산 시설물의 구조적 안정성을 점검하고 시설물 관리주체의 안전관리 실태와 체계를 확인하기 위한 사전 예방적 재난관리 활동이다.

국가안전대진단이란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국민 모두가 참여하여 사회 전반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개선하는 예방활동으로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실시중이다.

올해는 작년(3,179개소)보다 약 2배가량 점검대상을 확대하여 총 6,243개소의 여객선, 낚시어선, 국가어항, 항만시설 등에 대해 분야별 맞춤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발생한 낚시어선 충돌사고를 계기로 올해에는 점검대상 낚시어선 수를 3배로 확대했다. 지자체에 등록된 낚시어선 약 4,500척을 대상으로 안전점검표를 마련하여 지자체, 선박검사기관, 해양경찰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보수가 필요한 공공시설에 대해서는 자체 재원으로 즉각 보수공사를 실시하고, 민간시설에 대해서는 소유자.관리자에게 통지하여 즉시 조치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우려되는 시설물에 관해서는 전문기관에 의뢰하여 추가 정밀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분야 전공 대학생들로 구성된 ‘대학생 점검단’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며 안전관리 현황을 직접 살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 외에도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안전신문고’ 누리집과 휴대전화 응용프로그램(App)을 통해 생활 속 안전 위험요소를 신고하거나 제도개선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안전대진단에 참여할 수 있다.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이번 기회에 해양수산분야 안전관리 상황을 총체적으로 점검하여 미비한 사항을 발굴․개선해나갈 계획이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안전신문고 누리집 등의 신고 창구를 활용하여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동참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