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남극해·동해 해저지형 4곳에 아름다운 우리말 이름 붙인다

함혜강 MT해양 에디터||입력 : 2017.12.27 16:34
공유 :
 
image
해저지명 위치/사진제공=국립해양조사원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이 바다에 아름다운 우리말 이름을 붙인다.

국립해양조사원(원장 이동재)은 남극해 2곳과 동해 2곳에 대한 지명 4건을 국제 등재하고, 우리나라 연안의 해양지명 총 69건을 27일(수) 국내 고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올해 10월 열린 국제수로기구 산하 해저지명소위원회에서 남극해 관련 지명 ‘설악 해산’, ‘삿갓 해산’ 2건과 동해관련 지명 ‘왕돌 해저협곡’, ‘울진 해저구릉’ 2건을 국제 등재하였다.

남극 해역 2개 해산의 해저지명은 아름다운 우리나라의 설악산 능선 및 삿갓모자의 형상과 유사함을 반영하여 지은 이름이다. 이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각각 설악 해산(Seorak Seamount)과 삿갓 해산(Satgat Seamount)으로 명명되었다.

동해 해역의 왕돌 해저협곡(Wangdol Canyon)은 인근에 위치한 암초인 왕돌초 명칭을 사용하였으며, 울진 해저구릉(Uljin Hill)도 인근 울진군의 명칭을 사용하여 명명하였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총 54개의 우리말 국제 해저지명을 보유하게 되었다. 해양조사원에 의하면 그 외에도 국립해양조사원은 약 7개월 간 현지조사와 문헌조사, 전문가 검토 등을 진행하고 지난 15일 국가지명위원회를 통해 전남, 전북, 충남지역 우리말 해양지명 65건을 확정했다.

국제 등재된 지명 4곳 및 국가지명위원회를 통과한 지명 65건에 대해서는 27일(수) 국립해양조사원 홈페이지(www.khoa.go.kr)를 통해 고시하고 즉시 시행할 예정이다.

이동재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앞으로도 아름다운 우리말 해양지명 발굴과 표준화 업무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국내 뿐 아니라 국외에서도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국제 협의 및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