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극지연구소, 남극좀새풀 유전자로 냉해와 가뭄에 강한 벼 개발 성공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2020-01-08 10:30
공유 :
 
image이전다음


극지연구소 (소장 윤호일)는 남극식물의 유전자를 이용해 추위와 가뭄에 강한 벼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극지연구소 이형석 책임연구원과 연세대학교 김우택 교수 연구팀은 춥고 건조한 남극에서도 꽃을 피우는 남극좀새풀에서 GolS2 유전자를 찾아내고 극한환경에서의 생존능력을 확인했다.

실험결과, 남극좀새풀의 유전자를 넣어서 형질을 바꾼 벼는 일반 벼보다 저온 생존율이 5배 높았다. 상온에서는 성장에 별 차이가 없었지만, 심각한 냉해피해가 발생하는 섭씨 4도에서 형질전환 벼는 54%, 일반 벼는 11%가 생존했다.
남극좀새풀의 효능은 건조환경에서도 나타났다. 9일 동안 물을 주지 않다가 다시 주었을 때, 형질전환 벼의 생존율은 30%로 일반 벼 10%의 3배였다.

벼의 내성을 키우기 위해 사용했던 이전 유전자들은 저온이나 건조 둘 중 하나의 조건에만 작용했지만, 남극좀새풀의 GolS2 유전자는 복합적으로 벼의 내성을 향상시켰다.
image
남극좀새풀/사진제공=극지연구소
연구팀은 춥고 건조한 상황에서 형질전환 벼의 세포 내부에 독성 활성산소를 줄이는 올리고당의 함량이 증가했는데, GolS2 유전자가 식물이 악조건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때 세포 내 당 함량을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남극좀새풀은 섭씨 0도에서 30%의 광합성능력을 유지하고 건조 조건에서도 광합성 유지 능력이 뛰어나 자연재해로 인한 작물 피해를 막아줄 수 있는 미래 유전자원의 보고로 꼽힌다.

이번 연구는 '극지생물 유전체 정보 분석 및 활용기반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해양수산부 등의 지원을 받아 2014년부터 진행돼왔으며, 생물분야 전문 학술지 Plant and Cell Physiology에 게재됐다.

연구책임자 이형석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은 “극지식물의 유전자원이 국내 벼농사의 최대 가해자, 냉해와 가뭄을 이겨내고 농작물의 생산성을 높이는 데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