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앙증맞은 겨울바다의 멋쟁이 '뿔쇠오리', 1월의 해양생물로 선정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2020-01-03 09:26
공유 :
 
image
해양생물 뿔쇠오리/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장식깃이 뿔처럼 멋지게 자라있는 바닷새 ‘뿔쇠오리’를 2020년 1월의 해양생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바다오리과 바다쇠오리속에 속하는 바닷새인 뿔쇠오리는, 바다쇠오리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3~7월의 번식기가 되면 뿔처럼 긴 장식깃이 머리에 자라나서 구분하기가 쉽다. 몸길이는 평균 약 26cm이고 몸무게는 180g으로 거친 바다에서 사는 바닷새치고는 체구가 작은 편이다.

일생을 바다에서 살아가는 뿔쇠오리는 번식기가 되면 사람이 살지 않는 섬으로 가서 알을 낳으며, 부화한 지 2~3일밖에 안된 새끼들을 데리고 바다로 나간다.

뿔쇠오리는 일본 규슈와 이즈 제도, 러시아 사할린, 중국, 우리나라 등 동북아시아에 한정되어 분포하며, 우리나라에서는 겨울과 이른 봄에 동해안 먼 바다 등지에서 볼 수 있다. 주 번식지는 일본 동남부이며 우리나라 신안 구굴도를 비롯해 서남해의 일부 무인도와 독도에서도 번식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image
“이달의 해양생물” 1월 포스터/사진제공=해양수산부
뿔쇠오리는 전 세계적으로 개체수가 1만 마리 이하인 것으로 조사되고 있으며, 외부에서 유입된 쥐와 같은 생물들이 늘어나면서 번식지인무인도에서의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어 보호가 시급하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는 뿔쇠오리를 1994년부터 적색목록기준상 멸종취약종(VU: vulnerable species)으로 분류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뿔쇠오리를 보호하기 위해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6년부터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뿔쇠오리를 허가 없이 포획하거나 유통시키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2020년 1월의 해양생물로 선정된 뿔쇠오리를 비롯하여 새해에도 이달의 해양생물을 지속적으로 선정하고 홍보하여 해양생물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