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수과원, 김 종자생산 체계화 위해 표준양식 배양일지 배포

유연수 MT해양 에디터||입력 2019-12-27 13:28
공유 :
 
image
수과원에서 배포한 표준화한 패각사상체 배양일지/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김 채묘용 종자생산기술 표준화를 위해 ‘패각사상체 배양일지’를 김 종묘생산자 및 관련기관 등에 배포한다고 27일 밝혔다.

수산과학원 해조류연구센터에서는 2017년부터 김 국유품종을 분양해 왔으며, 올해에는 김 9개 국유품종에 대해 120건의 통상실시권 계약을 통해 총 5,250g의 유리사상체를 분양했다.

해조류센터에서는 유리사상체 분양 후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대부분의 종자생산 업체에서 체계적인 관리 없이 경험에 기초한 배양을 하고 있었으며, 표준화된 양식이 아닌 비효율적인 방식으로 작성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수산과학원에서는 종자생산 업체에서 배양 과정 중 문제가 발생할 경우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할 수 있도록 표준화된 양식의 배양일지를 만들어 현장에 배포했다.

패각사상체 배양일지에는 ▲배양환경 측정방법 ▲시기별 패각사상체 관리방법 ▲패각사상체의 성숙단계 ▲질병관리 등이 수록되어 있다.

또한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생장·성숙 발달 단계별 사진을 포함시켜 구성했고, 배양해수 제조법 등 유용한 정보도 함께 수록했다.

황미숙 국립수산과학원 해조류연구센터장은 “표준화된 패각사상체 배양일지 배포를 통해 김 종자 생산과정뿐만 아니라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지속적인 김 산업성장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