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전남해양수산과학원,‘바다의 산삼’ 해삼, 10만 마리 방류

수산자원 조성 및 수출 전략품종 육성 어업인 소득 향상 기대

이병석 MT해양전남주재기자||입력 2019-11-21 17:18
공유 :
 
image
분양된 종자 해삼을 만드는 과정/사진제공=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오광남)은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21일 우량 해삼종자 10만 마리를 도내 서식 적합 해역 5개 시군에 분양했다고 밝혔다.

이번 분양된 종자 해삼은 지난 5월 진도산 어미 해삼의 알과 정자를 인공수정한 후 진도 소재 해양수산과학원 무척추 동물시험장에서 6개월간 1~7g 내외로 성장시킨 것이다. 전남 해역환경에 적응성이 강한 개체로 시군 대상 수요조사 후 여수, 고흥, 장흥, 영광, 진도 해역에 일시 방류를 실시했다.

‘바다의 산삼’으로 불리는 해삼은 사포닌, 철분, 칼슘 등이 풍부해 항암과 항산화, 해독작용, 빈혈 예방에 탁월하며 칼로리가 적은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어업인이 선호하는 방류 품종으로 바위틈이나 모래 바닥에 서식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어, 이동성이 적고 생존율이 높아 방류 후 1~2년이면 상품화가 가능해 어업인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2012년 해삼에 관한 연구를 시작으로 2013년부터 침하식 가두리, 육상수조식 및 축제식 양식시험 등을 추진하고 있다.

2014년에는 우량종자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했고 특히 2018년에는 중국 축제식 단위면적 생산량 대비 3배 생산을 달성했다.

안정된 생산과 다양한 상품이 개발된다면 중화권 시장을 겨냥한 수출 주력 품종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중국으로 수출되는 국내 해삼은 대부분이 염장 가공 상품 상태다.

올해부터 추진된 해양수산과학원 10대 핵심 전략품종 T/F팀에서는 2021년 해삼양식의 산업화를 목표로 매진하고 있다. 10대 핵심 전략품종은 해삼, 전복, 꼬막, 능성어, 참조기, 김, 톳, 갈조류, 뱀장어, 갑오징어다.

오광남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전남이 해삼 종자 생산 및 축제식 생산기술 확보는 물론 냉수대라는 천연 해양 조건을 가지고 있는 만큼 대량 양식이 가능한 성공 모델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해삼 전용 사료 개발과 가공기술을 높여 중화권 맞춤형 상품 개발에도 민·관이 함께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