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물고기 양식과 무농약 채소 생산을 함께? 친환경 첨단양식기술 개발 성공

국립수산과학원, 청년일자리 창출과 귀어귀촌 유도로 혁신성장에 앞장서

신재은 MT해양 에디터||입력 2019-11-12 11:28
공유 :
 
image
BFT 기반 아쿠아포닉스 시스템에서 키운 친환경 뱀장어/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친환경으로 물고기양식을 하면서 무농약 채소까지 함께 생산할 수 있는 ‘바이오플락(BFT)-아쿠아포닉스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바이오플락(BFT)-아쿠아포닉스 기술은 바이오플락양식 기술로 물고기를 기르면서 여기에 사용한 물로 채소를 키우고, 정화된 물은 다시 물고기 양식에 사용하는 친환경 첨단양식 기술이다.

바이오플락기술은 물고기가 배출하는 배설물이나 사료찌꺼기를 유용 미생물의 먹이로 활용하기 때문에 친환경 양식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바이오플락양식 기술을 아쿠아포닉스 시스템과 융합함으로써 뱀장어, 메기 등의 생산성을 높이고 뿐만 아니라 바질, 새싹인삼, 상추 등의 고급 작물 생산성도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이 시스템에서는 다양한 담수어류를 양식할 수 있으며, 실험 결과 뱀장어와 메기의 경우 바이오플락(BFT)-아쿠아포닉스 시스템이 바이오플락 단독 사육환경보다 성장률이 각각 8%, 39% 증가했다.

또한 기존의 아쿠아포닉스 시스템과 비교하였을 때, 메기와 청상추를 함께 키우면 메기는 30% 이상 잘 자랐고, 청상추는 2배 이상 빠르게 성장하였다.

적용 가능한 양식 품종은 뱀장어, 메기, 향어, 동자개, 틸라피아 등이며, 적용 가능 재배 작물은 엽채류(상추), 허브류(바질), 새싹인삼 등 다양하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바이오플락(BFT)-아쿠아포닉스 기술은 새로운 소득 창출원으로 청년창업과 귀어귀촌 활성화의 중요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