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진어묵, 미국 H마트 진출…팝업 행사 성황리에 진행

함혜강 MT해양에디터||입력 2019-11-07 10:42
공유 :
 
image
삼진어묵의 H마트 내 팝업행사/사진제공=삼진어묵

삼진어묵은 미주 최대 아시안 슈퍼마켓 체인인 'H마트'의 로드쇼에서 성공적인 판매성적을 거뒀다고 7일 밝혔다. H마트는 1982년 뉴욕에서 ‘한아름마켓’으로 시작해 북미지역에서 7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미국 내에서 한인이 가장 많이 찾는 대형 슈퍼마켓 체인으로 유명하다.

삼진어묵에 따르면지난 10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10일 간 미국 H마트 뉴저지주 리지필드(Ridgefield)점에서 1차 로드쇼를 전개했다. 로드쇼란, 소비자와 직접 만나고 소통하기 위해 마트 내 제품을 진열해 놓고 고객이 시식하며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한 팝업 행사다.

삼진어묵은 H마트 리지필드점을 시작으로 내년 초까지 텍사스점, 뉴욕점, 메사추세스점에서의 로드쇼를 예정중이다. 특히 이번 리지필드점 로드쇼는 행사가 시작되는 첫 지점 임에도 불구하고 하루 평균 판매 건수 약 200건을 기록, 10일 간 판매를 위해 준비된 물량을 3일 만에 매진시키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그 간의 미국 내 프리미엄 어묵에 대한 수요를 파악할 수 있는 대목이다.

로드쇼에서 선보인 제품은 '특선모듬어묵', '딱한끼어묵(순한맛, 얼큰한맛, 볶음용)', '사각어묵' 등과 같은 기본 요리용 어묵과 '어묵바 4종'과 같은 간식용 어묵으로 한국에서도 인기리에 판매되는 제품들이다.

삼진어묵 해외 영업 담당자는 "기존에 미국 시장에서 접할 수 없었던 높은 어육 함량의 프리미엄 어묵으로 고객들이 쫄깃한 식감과 맛의 측면에서 신선함을 느끼는 것 같다"면서 "큰 호응에 따라 예정된 일정보다 일찍 추가 오더를 받아 물량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진어묵은 고객들의 높은 수요에 맞춰 로드쇼 진행 점포를 확장하고 H마트 전 지점 내 제품 상시 판매 등의 추가 계획을 검토 중에 있다고 전했다.

삼진어묵의 H마트 로드쇼 진출은 한인 사회뿐만 아니라 k-food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서 현지인에게도 어묵의 문화를 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향후 미주 지역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된다.

한편, 삼진어묵은 어묵이 수산가공 단백질로 세계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해 2017년부터 현재까지 싱가포르, 필리핀, 인도네시아, 홍콩에 총 12개 매장을 개점했다. 삼진어묵 해외 매장은 삼진어묵이 현지 운영 업체에 매장 콘셉트, 메뉴, 운영시스템, 노하우를 제공하고 브랜드 로열티를 받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