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수과원, 위성으로 측정된 동해 기초생산력 정보 10월부터 제공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2019-10-14 15:46
공유 :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동해 해양생태계의 생산력을 좌우하는 식물플랑크톤의 기초생산력 자료를 10월부터 시범적으로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양에서 식물플랑크톤은 해양생태계내 2차, 3차 소비자로 공급되는 먹이원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해양생태계의 근간이 되는 기초생산자로서 매우 중요하다.

기존의 현장에서 관측된 식물플랑크톤의 양적·질적 평가는 식물플랑크톤의 대표 색소인 엽록소-a 농도를 이용하므로 넓은 동해의 기초생산력 추정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국립수산과학원은 위성의 다양한 해색(海色, Ocean color) 자료와 표층 수온자료를 기초 생산력 알고리즘을 통해 동해안 식물플랑크톤의 기초 생산력을 추정했다.

이번 추정에 사용된 K&I algorithm은 1998년부터 2012년 까지 SeaWiFS 및 MODIS 위성자료를 이용해 연구가 완료된 것으로 현장관측 기초생산력 자료와의 비교 분석을 통해 검·보정을 마쳤다.
image
위성으로 추정한 동해 9월 기초생산력/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동해 해역의 9월 기초 생산력은 600∼1100 ㎎C/m2/day의 범위를 보였으며, 평균 생산력은 약 800 ㎎C/m2/day로 추정됐다. 동해 중앙부 해역에서는 전반적으로 낮았으며, 포항 인근 해역과 동해 북부(블라디보스톡) 해역에서는 높은 생산력 값을 보였다.

전 세계 해양과 비교할 때 동해 연 평균 기초 생산력(240 gC/m2/yr)은 페루 등 용승 해역(300~400 gC/m2/yr)보다 낮지만, 미국 등 연안 해역(100gC/m2/yr), 인도양 (84gC/m2/yr), 대서양 (102gC/m2/yr), 태평양 (55gC/m2/yr), 지중해(134gC/m2/yr)보다 높게 나타나 어족(魚族) 자원이 풍부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 자료는 국립수산과학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우진 기후변화연구과장은 “위성 자료를 활용한 동해안의 시공간적인 기초생산력 자료가 획득됨에 따라 주요 수산자원의 잠재생산력이 추정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다양한 위성 해양 정보를 이용하여 대상 해역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