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진어묵, 고급 찐어묵 '문주' 올해의 녹색상품 선정

함혜강 MT해양에디터||입력 2019-07-23 09:35
공유 :
 
image
고급 찐어묵 '문주'/사진제공=삼진어묵
삼진어묵은 고급 찐어묵 문주가 '소비자가 직접 뽑은 2019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이하 '올해의 녹색상품')으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올해의 녹색상품'은 친환경관련 소비재 부문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사)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주관한다. 제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의 수명 주기를 감안해 환경개선 효과가 우수한 녹색상품을 소비자의 손으로 직접 선정해 시상한다.

올해는 전국 15개 지역, 24개 소비자‧환경단체 총 500여 명의 소비자 패널단과 투표단이 참여하여 10개 품목, 34개 녹색 상품을 선정했다.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삼진어묵 문주는 튀기지 않은 고급 찐어묵으로, MSC (Marine Stewardship Council: 해양관리협의회) 인증을 받은 알래스카 명태만을 사용하여 만든다.

MSC 인증이란, 해양 자원의 남획과 무분별한 수산 양식으로 인한 해양 오염을 막기 위해 지속 가능 수산물에 부여하는 인증이다. 삼진어묵 문주 제품은 작년 1월 업계 최초로 MSC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삼진어묵 문주는 친환경적 요소와 소비자 지향성을 인정받아 득표율이 높은 상위 6개 제품에만 부여하는 ‘소비자가 뽑은 인기상’도 수상해 2관왕을 차지했다.올해의 녹생상품에는 LG전자 트롬 스타일러, 삼성전자 셰프컬렉션 인덕션 등 34개 제품이 선정됐으며, 이 중 식품부문에 선정된 제품은 삼진어묵 문주와 샘표의 연두뿐이다.

삼진어묵 담당자는 “앞으로도 해양 생태계 보호에 관심을 가지겠다”면서 “소비자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수산 식품을 제공하기 위해 관련된 제품개발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