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KIOST, ‘북서태평양 태풍-해양 상호작용 국제학술대회’ 개최

태풍-해양 국제 연구성과 국제 협력의 장 열려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2019-06-20 14:46
공유 :
 
image
TCOI2019 기념사 중인 KIOST 김웅서 원장/사진제공=KIOST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 이하 KIOST)은 오는 21일(금)까지 제주도 서귀포 칼 호텔에서 ‘2019년 북서태평양 태풍-해양 상호작용 국제학술대회(International Workshop on Tropical Cyclone-Ocean Interaction in the Northwest Pacific, 이하 TCOI 2019)’를 국가태풍센터·국립기상과학원·제주대학교·미국 해양대기청·미국 로드아일랜드 대학과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TCOI 2109는 해양 조건에 따라 태풍의 발생과 발달이 좌우되는 태풍-해양 현상에 대한 다양한 관측 및 수치모델링 연구 결과 공유와 향후 연구협력을 논의하는 국제 학술대회다. 2009년 처음 시작한 후 비정기적으로 국내·외의 기관이 공동으로 개최했으며, 올해는 미국 해양대기청도 참여한다.

강석구 KIOST 책임연구원, 차은정 국가태풍센터 박사, 문일주 제주대학교 교수, 강기룡 국립기상과학원 박사, 로버트 로저스(Robert Rogers) 미국 해양대기청 박사와 조셉 시오네(Joseph Cione) 박사, 아이작 기니스(Isaac Ginis) 로드아일랜드대학 교수 등 국내·외의 전문가들이 태풍예측기술 개발, 태풍 장기변동성, 태풍 급강화 환경에서 나타나는 해양-태풍 상호작용 현상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약 45편의 연구결과가 발표되는 이번 학술대회에는 한국은 물론 미국·일본·호주·스웨덴 등의 전문가 약 100여명이 참석한다.

KIOST는 해양수산부의 지원으로 2017년부터 ‘북서태평양 해양-대기 상호작용 및 태풍 급강화 현상 연구’로 이사부호를 활용한 북서태평양에서의 해양-태풍 상호작용을 연구하고 있으며, 최종적으로는 태풍의 급강화 현상 및 대양과 우리나라 해역의 원격상관 기작의 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웅서 원장은 “해양온난화 등 기상이변이 늘어나고 있는 지금, TCOI 2019를 통해 우리의 연구 성과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본다”라며, “전문가 그룹 간의 상호협력을 강화하여 우리나라 태풍-해양 조사 및 예측기술 개선 분야의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