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해수부, 해양보호구역 선순환 관리체계 구축 위한 기본계획 수립

신안갯벌, 보령소황사구 등 해양보호구역 8개소 관리기본계획 수립 추진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2019-03-28 10:40
공유 :
 
image
해양보호구역 지정 현황도/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신안갯벌, 보령소황사구 등 해양보호구역 8개소에 대해 선순환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5년 단위 관리기본계획을 수립한다. 해당 구역은 새롭게 지정된 해양보호구역과 계획 재수립(5년 단위) 기간이 된 해양보호구역이다.

해양보호구역은 해양자산의 지속적인 이용 가능성을 확보하면서 무분별한 개발행위로부터 해양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정하는 구역으로, 2000년대부터 선진국을 중심으로 확대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의 해양보호구역, 습지보호지역도 국제적인 해양보호구역에 해당한다. 우리나라는 작년 9월에 서울 면적의 2배에 달하는 약 1,200㎢의 서남해안 갯벌을 습지보호지역으로 확대 지정함에 따라, 총 28개소, 약 1,777㎢ 규모의 해양보호구역을 관리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작년에 확대 지정된 신안갯벌(+1,012㎢), 보성벌교갯벌(+11㎢), 고창갯벌(+44㎢) 습지보호지역 ▲해안사구의 원형이 잘 보존되어 해양보호구역으로 새롭게 지정된(2018. 12.) 보령소황사구해역 ▲계획 재수립 기간이 된 마산봉암갯벌 등 총 8개소의 관리기본계획을 올해 12월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관리기본계획에는 보호구역별로 ▲해양생태계 및 생물다양성 보전관리방안 ▲보호구역 지역주민의 삶의 질 및 소득 향상 방안 ▲보호구역 특성을 고려한 해양생태관광 활성화 등 지역사회 발전방안 등을 담을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지역공동체에 특화된 관리기본계획이 도출될 수 있도록 계획 수립과정에서 지역사회와 전문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지역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보호구역 관리위원회’를 통해 계획을 조정해나갈 예정이다.

해양보호구역에서 창출되는 혜택을 경험한 지역주민들이 보호구역 보전‧관리에 스스로 참여하면서, 보호구역 확대를 희망하는 선순환 관리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한국의 갯벌’이라는 명칭으로 순천만갯벌 및 서천갯벌과 함께 신안갯벌, 보성벌교갯벌, 고창갯벌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등재에 성공할 경우, 이번에 수립되는 기본계획이 세계자연유산의 보전‧관리를 위한 토대가 될 예정이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해양보호구역의 지속가능한 보전‧이용을 위해서는 지역주민, 어업인, 시민단체, 지자체 등 지역사회의 자발적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번 해양보호구역별 관리기본계획 수립에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