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외교부 북극협력대표, 중앙 북극해 공해상 비규제 어업 방지 협정 서명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10.04 15:57
공유 :
 
북극 공해 방지와 북극해 연구를 위한 협정에 우리나라가 참여했다. 박흥경 외교부 북극협력대표는 지난 3일, 그린란드 일루리사트에서 「중앙 북극해 공해상 비규제 어업 방지 협정」에 서명했다.

이 협정 서명식에는 북극해 연안국인 미국, 러시아, 캐나다, 덴마크, 노르웨이와 비연안국인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중국, 일본, 아이슬란드, EU 등 총 10개국 정부대표가 참석했다.

이 협정 체결을 통해 한시적으로 북극 공해의 조업 활동을 유예한다. 2년마다 당사국 회의를 개최해 공동과학연구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등 북극 공해상 어족 자원 보호 및 관리를 위한 협력 기반이 마련됐다.

또한, 이러한 공동과학조사 결과 북극 공해에서의 지속가능한 조업이 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지역수산기구 설립이 추진될 예정이며, 정부는 이 기구 설립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에 서명된 협정에 따라 공동과학연구 프로그램 수립 및 과학적 시험조사에 참여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도 개시해 나갈 예정이다.

그간 지구 온난화로 북극 공해상 해빙이 가속화되어 앞으로 무분별한 조업에 따른 남획 위험성 및 어족 자원에 대한 과학 연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비북극권 국가인 우리나라가 관련 국제 규범 형성에 기여한 것은 우리 외교의 지평이 북극권으로 확대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정부는 향후 이 협정 발효를 위한 국내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 협정은 당사국 10개국이 기탁처인 캐나다에 비준서를 제출한 날로부터 30일 이후에 발효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