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해수부, 6월 무인도서 '소령도' 선정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06.11 09:07
공유 :
 
image
6월의 무인도서 포스터/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6월 이달의 무인도서로 인천광역시 옹진군 덕적면에 속한 ‘소령도’를 선정하였다.

인천항에서 94.8km, 인근 유인도인 백아도와는 20.4km 떨어져 있는 무인도인 소령도는 면적 5,752㎡의 작은 섬으로, 국가에서 지정한 23개 영해기점 중 가장 서북단에 위치하고 있다.

소령도에서는 바닷새인 바다쇠오리와 슴새, 바다제비들을 볼 수 있다. 이 철새들은 3월부터 8월까지 주로 관찰되며 천적이 없는 소령도에서 알을 낳고 안전하게 새끼를 길러낸다. 또한, 모란갈파래와 바위두룩, 작은구슬산호말 등 다양한 해조류도 관찰되어 생태적 보전가치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관이 매우 수려한 섬으로도 알려져 있는 소령도는 땅채송화나 사철나무, 도깨비쇠보기 등 식물은 물론, 수직·수평절리를 따라 해식애 등이 잘 나타나고 요철 모양의 노출된 기반암이 많다.

소령도를 보전하고 관리하기 위해 해양수산부는 2012년 절대보전 무인도서로 지정하였으며, 올해 중 우리나라 영해기점임을 나타내는 첨성대 모양의 영구시설물을 설치할 예정이다. 영구시설물에는 각종 해양·기상 관측장비가 설치되어 있어 주변 해역의 조위, 수온, 기상, 정밀위치 등 해양 정보를 관측할 수 있게 된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소령도는 대한민국 영해의 기준이 되는 섬으로, 경관이 매우 수려하고 생태적 보전가치가 높아 우리가 지켜나가야 할 소중한 자산이다”라며 “앞으로도 무인도서를 지속적으로 소개하여 무인도서가 가진 가치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는 우리 무인도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이달의 무인도서’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부산 영도 ‘생도’, 2월에는 전남 신안 ‘고서’, 3월에는 제주 ‘사수도’, 4월에는 경남 통영 ‘홍도’, 5월에는 충남 태안 ‘서격렬비도’를 선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