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해수부, 친환경선박 건조비용 최대 30% 지원

머니투데이 세종=오세중 기자||입력 2024-05-16 15:09
공유 :
 
image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해 지난해 인도한 고연비·친환경 선박(트리플-E).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대우조선해양)

해양수산부가 친환경선박 도입 장려를 위해 건조비의 최대 30%까지 지원한다.

해수부는 16일 국내항을 오고 가는 중소형 연안선사의 친환경선박 건조를 지원하기 위해 이날부터 7월 31일까지 '친환경인증선박 보급지원사업'의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친환경인증선박 보급지원사업'은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노력에 발맞춰 국내 연안선사의 친환경선박 도입을 장려하기 위해 2021년부터 추진된 사업이다. 연안선사 사업자가 건조하는 친환경인증선박에 대해 건조자금의 일부를 국가가 지원한다. 이 사업을 통해 작년까지 총 14척을 지원했고 올해는 7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전기추진,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추진 등 3등급 이상의 친환경인증선박을 발주하는 연안선사 등이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인증 등급 및 선박 건조비용에 따라 선가의 최대 30%에 해당하는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구체적인 지원 내용은 해수부와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친환경인증선박 보급지원사업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과 더불어 전 세계적인 탈탄소화 등 친환경 전환 노력에 동참하기 위한 중요 사업"이라며 "보조금 외에 올해부터 시행되는 친환경 선박 취득세 경감(최대 2%p)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통해 해운분야의 탄소중립이 달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