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해수부, 모든 수산동물용 마취제, 호르몬제 등 처방전 없이 판매 금지

머니투데이 세종=오세중 기자||입력 2023-07-18 10:45
공유 :
 
image
현재 사용되고 있는 수산 동물용의약품./사진=해수부 제공

앞으로 모든 수산동물용 마취제나 호르몬제 등 생물학 제제를 처방전 없이 판매할 수 없다.

해양수산부는 수산 동물용의약품의 오·남용 방지를 위해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지정에 관한 규정'을 개정한다고 18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기존에는 수의사나 수산질병관리사의 처방전이 필요한 수산 동물용의약품을 각 제품의 성분별로 정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동물용 마취제, 호르몬제, 항생·항균제, 생물학적 제제의 모든 성분으로 확대해 지정한다. 또 수산용으로 허가받은 구충제 8개 성분도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동물용의약품 도매상 등은 국내 수산용으로 허가된 모든 동물용 마취제, 호르몬제, 항생·항균제, 생물학적 제제와 수산용으로 허가받은 구충제를 수의사나 수산질병관리사의 처방전 없이 판매해서는 안 된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안전한 수산물 생산을 통한 국민의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수산 동물용의약품의 올바른 사용·관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수산 동물용의약품 관리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현장에서 적정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정 고시는 시행 준비 기간을 거쳐 2024년 7월 19일부터 시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