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염전 창고까지 '방사능' 검사하겠다…日오염수, 방류가 가장 현실적"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입력 2023-06-26 13:56
공유 :
 
image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박구연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 강윤숙 식약처 식품기준기획관, 허균영 기술검토위원장 등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 및 향후 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06.26.

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를 앞두고 국내 천일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방사능 검사를 확대하고 정부합동점검반을 가동하는 등 안전성을 적극 챙기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안정성 측면을 종합 고려했을 때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박구연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은 26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을 갖고 "도쿄전력이 지난 12일 시작한 오염수 방류 장치 시운전을 27일 종료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시운전을 끝낸 후 방사능 오염수를 처리 후 방류하는 시설의 '사용 전 검사'를 28일 시작할 계획이다. 일본 측은 사용 전 검사에서 시설에 이상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면 방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도쿄전력은 시운전 기간 '담수'를 공수해 이를 방출해 해류와 어떻게 섞이는지 검사하고 있다.

박 차장은 "우리 정부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외교부 등이 일본 측에 관련 질의를 하는 등 상황을 확인·검토 중이다"며 "세부 결과 등에 대해서는 추후 브리핑을 통해 다시 설명드리겠다"고 강조했다.
image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 및 향후 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06.26.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총 52건의 생산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 전부 '적합'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또 5건의 일본산 수입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 "방사능이 검출된 수산물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송 차관은 또 최근 불거진 천일염과 관련된 국민의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4월부터 매월 10개소 염전을 대상으로 시작한 방사능 검사를 7월부터는 매달 35개소 이상으로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마저도 부족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어서 국내외 인증을 받은 민간 전문기업과 함께 염전과 염전 보관창고까지 직접 방문해 추가로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송 차관은 특히 "소비자가 생산, 유통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천일염 이력제도는 현재 등록제로 운영되고 있다"며 "올해부터 생산, 유통·가공, 판매업체 등과 협의해 의무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등록제라고 해도 허위로 이력을 표기하거나 이력 표기 제품과 표기하지 않은 제품을 섞어 유통하는 경우 강력한 처벌이 따른다"며 "의무제가 아닌 지금도 조사공무원이 염전을 방문해 생산과 출하 기록 사항, 출하 단계 이력 표기 적정성 등을 점검한다"고 덧붙였다.

송 차관은 이밖에 "해수부와 해양경찰청, 관할 지자체는 어제부터 목포, 무안 등 천일염 산지에 있는 유통업체 3곳을시작으로 합동점검반을 본격 가동하기 시작했다"며 "정부 합동점검반은 천일염 수급 안정을 위한 조기출하를 유도해 시장 전반의 안정을 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image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강윤숙 식약처 식품기준기획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 및 향후 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06.26.
박 차장은 일본 원전 사고 이후 현재까지 우리 해역에 영향은 준 바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에서는 여러 연구를 통해 시뮬레이션을 돌려봤다. 중국, 독일도 (시뮬레이션을) 돌렸다"며 "정부에서는 과학적으로 어느 정도 규명이 됐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이어 천일염 사재기 현상에 대해 "일반 국민이 안전하다는 것을 믿고 체득할 수 있도록 (설득하는 게)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박 차장은 이밖에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는 방법이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주축으로 한 국제사회가 합의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염수를 콘크리트 고체화 시키는 방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사고 당시) 일본 내에서도 굉장히 복합한 논의가 있었고 국제사회에서도 그 상황을 예의주시했고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중심으로 최종 선택 과정까지 다 인벌브(참여)를 했다"며 이같은 논의 결과 해양 방류가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박 차장은 "현재의 방류 방식이 과학적 선례나 여러 가지 측면, 또 안정성 측면을 종합 고려했을 때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다"며 "또 다시 7~8년 전으로 돌아가 (오염수 처리 방식에 대한) 논의를 꺼내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염수 고체화 방식을 IAEA에 제안하는 건 원칙상 맞지 않는 태도다"면서도 "우리 정부는 방류가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