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해수부 장·차관, 6월 한달 주 4.5일 현장으로…수산물 안전 홍보 '총력'

머니투데이 세종=오세중 기자||입력 2023-06-26 14:49
공유 :
 
image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왼쪽에서 4번째)과 전국 수협 조합장들이 지난 22일 충남 천안 동남구 수협중앙회 연수원에서 수산물 시식회를 갖고 소비촉진 동참을 촉구하고 있다./사진=뉴스1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로 국민 불안이 높아지는 가운데 해양수산부가 수산물 안전성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26일 해수부에 따르면 해수부 장관과 차관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우리 수산물의 안전성 설명에 나서고 있다. 장·차관이 6월 한 달 동안 현장을 방문한 것은 평균 주당 4.5일로 현장에서 수산물 업계나 유통업계와 간담회를 통해 우리 수산물의 안전하다는 상황을 전파하고 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의 경우 이번 달에만 지난 2일 새로 개편한 수산식품 이력제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장을 찾은데 이어 22일에는 원전 오염수로 촉발된 사재기 논란이 일고 있는 천일염 문제와 관련 신안군 염전을 찾는 등 벌써 7차례 관련 현장을 방문했다.

송상근 차관도 지난 1일 충남 보령을 찾아 수산물 생산자 단체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25일 군산수산물종합센터까지 6월에만 무려 10곳의 현장을 찾았다.

송 차관은 이날 매일 진행되는 후쿠시마 일일브리핑에서도 "6월 22일에 검사된 일본산 수입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5건(올해 누적, 2776건)으로 방사능이 검출된 수산물은 없었다"고 수산물 안전성을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이같이 해수부가 수산물 안전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설명을 하고는 있지만 국내 불안은 여전히 지속되는 상황이다. 일례로 천일염 사재기가 한 예다.

오염된 소금이 들어올 수 있다는 우려 속에서 천일염 가격이 폭등했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수부는 천일염의 경우 수요와 공급이 시기적으로 엇갈리는 시점일 뿐이라며 방사능 검사를 하기에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다만 국민 불안을 조장해 천일염 폭리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대응은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해수부는 천일염 가격 안정과 공급 실태 점검 차원에서 해양경찰청, 전라남도, 신안군 등 관계기관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25일부터 현장 점검에 들어갔다. 이를 통해 천일염 생산과 유통 동향, 출하 전 보관량, 유통이력 등을 집중 점검하고 전국 생산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신안군을 중심으로 매주 4회 현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합동점검반을 통해 포대갈이와수입산 섞어팔기 등 불법행위도 더욱 철저히 점검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장점검이 취소되는 해프닝도 발생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수산물 안전관리를 위해 시료 채취 등 제주지역 현장 점검에 나서려 했지만 장맛비가 계속되면서 날씨로 해당 일정을 취소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