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목포해경, 겨울철 유·도선 안전관리 총력 나서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11-21 13:54
공유 :
 
image
목포해경이 관내 유도선을 대상으로 소화장비 안전관리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해경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겨울철 잦은 기상악화로 인해 해양사고 위험 발생이 높아짐에 따라 11월 21일부터 다음달 12월 31일까지 겨울철 유·도선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다.

해경에 따르면 겨울철은 돌풍, 높은 파도 등 해상기상 불량 요인 등에 의해 해양사고 개연성이 증가하고, 난방기 사용으로 인한 선박 대형 화재가 발생될 수 있어 각별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

이에 목포해경은 '겨울철 유·도선 안전관리 강화 대책'을 수립·추진하여 해양사고에 대한 선제적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먼저 관내 유·도선 6척 및 주요 선착장 6개소에 대해 지자체, 한국해양교통공단(KOMSA)과 함께 점검반을 구성하여 항해·기관·소화 장비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이어 항행선박에 대해 기상특보 발효 및 저시정, 항행 장애물 등의 안전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기상악화 시 출항을 통제하는 한편 주요 선착장 및 항로에 안전순찰을 병행하며 긴급 구난태세를 유지할 예정이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겨울철 잦은 기상악화와 낮은 수온으로 해양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선박 운항자는 출항 전에 장비를 철저히 점검하고 승객은 안전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