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선박 고장으로 해상에 고립된 5명 구조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11-08 16:32
공유 :
 
image
전남 신안군 압해도 인근으로 조업을 나갔던 5명이 해상에서 고립이 됐으나 민간어선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8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에 따르면 7일 신안군 압해도 인근 해상으로 낚지 조업을 나갔던 선박 A호(2.96톤, 승선원 5명)가 기관 고장으로 해상에 고립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상에 고립된 5명은 다행히 민간어선에 의해 구조됐으며 이들 모두 건강상태는 양호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민간어선으로부터 구조된 5명을 인계받은 후 저수심 및 인근 통항선박 등 안전상의 우려로 A호를 압해도 송공항까지 예인했다.

해경 확인 결과 이들 5명은 이날 오전 낚지 조업 차 나갔다가 현지에 물이 들어오기 시작하자 철수하던 중 선박에 시동이 걸리지 않아 고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출항 정에는 반드시 선박의 항해 장비와 기관을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