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야간 섬마을과 해상 응급환자 이송 '구슬땀'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11-01 09:51
공유 :
 
image
목포해경이 31일 신안군 신의도에서 발생한 머리부상 80대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해경
목포해경이 야간 섬마을과 해상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잇따라 육지로 이송하며 바다가족의 생명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31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6분경 전남 신안군 신의도 주민 A씨(80대, 남)가 자택에서 머리에 부상을 입어 출혈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인근 해상에서 경비임무를 수행하던 함정을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A씨의 부상 정도를 확인하고 신속하게 진도군 쉬미항으로 이송을 실시, 오전 5시 30분경 도착해 119구급대에 인계 조치했다.

이에 앞서 해경은 지난달 29일 오후 6시 2분경 신안군 비금도 북서쪽 6.5km 해상에서 연안자망 어선 B호의 선운 C씨(50대, 남)가 그물 보강작업 중 롤러의 의해 신체 일부를 다쳤다는 신고를 받고 인근 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이용하여 암태도 남강선착장으로 이송을 실시했다.

해경에 의해 육지로 이송된 A씨와 C씨는 목포에 있는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정밀검사를 받고 현재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목포해경은 올해 경비함정과 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통해 관내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264명을 육지로 신속하게 이송하며 '바다 위 구급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