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야간 갯바위 고립 낚시객 구조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09-30 17:27
공유 :
 
image
목포해경이 야간 갯바위에 고립됐던 낚시객을 구조하고 있다.
한밤중 낚시를 하다가 갯바위에 고립된 60대 넘성이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30일 새벽 1시 29분경 전남 영광군 가마미해수욕장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던 관광객 A씨(60대, 남)가 차오르는 바닷물을 인지하지 못해 고립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영광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에 급파해 고립자 A씨를 발견, 즉시 레스큐 슬립웨이(다목적 인명 구조장비)를 이용하여 신고접수 30여 분 만에 A씨를 신속하게 구조했다.

구조된 A씨는 연안구조정을 통해 영광군 계마항에 도착, 119구급대에 인계 조치됐으며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야간시간 해안가나 갯바위에서는 고립, 실족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으니 가급적 활동을 자제해 달라"며 "사고를 대비해 핸드폰을 꼭 지침하고 현지 기상과 물 때 등 각종 정보를 사전에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