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강풍 뚫고 섬마을 응급환자 4명 이송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09-19 14:55
공유 :
 
image
목포해경이 신안군 섬지역에서 오른쪽 다리 근육 파열 부상을 입은 주민을 이송하고 있다.
강풍이 몰아치던 주말 섬 지역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4명이 해경에 의해 잇따라 육지로 긴급 이송됐다.

19일 목포해경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4시 21분경 전남 신안군 도초면에 거주하는 주민 A씨(60대, 남)가 염전에서 일을 하다가 넘어져 오른쪽 다리 근육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암태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에 급파해 A씨를 들것으로 옮겨 탑승시키고 안전하게 이송을 실시, 이날 오후 5시 45분경 암태도 남강선착장에 도착해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해경에 따르면 이송 당시 바다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10-12m/s의 강한 바람이 불고 1.5-2m의 높은 파고가 있어 구급선 운항이 불가한 상황이었다.

이에 앞서 해경은 지난 16일 전신경련 증세를 보인 전남 신안군 신의도 주민 B씨(50대, 남)와 협심증 의심 증상을 보인 비금도 주민 C씨(60대, 남)를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을 통해 각각 육지로 이송, 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

이어 17일 오전 11시 33분경 신안군 병풍도에서 관광객 D씨(60대, 여)가 자전거를 타다가 내리막길에서 넘어져 머리를 다쳤다는 신고를 받고 지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응급처치를 실시하며 육지로 신속하게 이송했다.

해경에 의해 육지로 이송된 응급환자 4명은 각각 목포와 무안 소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태풍의 영향으로 해상에 강풍이 불어 최대한 안전에 유의하며 응급환자를 육지로 이송했다"며 "기상악화 속에서도 위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항시 대응태세를 유지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