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태풍 대비 작업 중 낙상한 60대 섬주민 이송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09-06 11:09
공유 :
 
image
제11호 태풍 '힌남노' 대비 작업을 하다가 어깨 부상을 당한 섬주민이 해경에 의해 육지로 긴급 이송됐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지난 5일 오전 10시 28분경 전남 진도군 조도 주민 A씨(60대, 남)가 자택 인근에서 북상하고 있는 태풍을 대비하다가 어깨에 부상을 당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해경은 강풍과 함께 비가 내리는 등 악천후 속에서 A씨와 보호자를 탑승시키고 진도군 서망항으로 이동, 낮 12시 9분경 도착해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0시경 자택 인근에 있는 밭에서 태풍 대비 작업을 하던 중 약 1m 높이에서 낙상하면서 바닥에 어깨를 부딪쳐 쇄골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렸다.

해경의 도움으로 긴급 이송된 A씨는 목포 소재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정밀검사를 받고 현재 치료 중에 있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응급환자 이송 당시 기상이 매우 좇지 않아 매순간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며 "섬지역과 해상에서 발생하는 위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여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