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해상에서 음주운항 한 50대 선장 적발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08-11 14:59
공유 :
 
image
목포해경이 음주운항이 의심되는 A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해경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술을 마시고 선박을 운항한 50대 선장 A씨를 해사안전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목포해경은 지난 10일 오후 8시 3분경 전남 목포시 달리도 인근 해상을 항해하는 선박 B호(37톤, 근해자망, 승선원 11명)가 음주운항이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경비함정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출동한 해경은 해상에서 B호를 발견, 선장 A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실시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45% 로 해사안전법 음주운항 단속기준인 0.03%를 초과한 것을 확인했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선원들과 술을 마신 후 조업 차 이동 중 해경 검문검색에 의해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음주운항 경위를 조사한 뒤 관련 법에 따라 처벌할 방침이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의 음주운항은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범죄행위인 만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지속적인 단속할동을 통해 해상 교통질서 확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