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주말 신안군 비금도 응급환자 2명 긴급 이송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08-08 14:00
공유 :
 
image
전남 신안군 섬마을에서 응급환자 2명이 목포해경에 의해 육지로 긴급 이송했다.

목포해양경찰서는 지난 7일 오후 6시 5분경 신안군 비금도에서 A군(9세)의 다리가 골절되어 육지 이송이 필요하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파출소 연안 구조정을 급파했다.

해경은 A군과 보호자를 연안 구조정에 탑승시키고 지속해서 환자의 상태를 살펴가며 암태면 남강선착장으로 신속하게 이동해 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

이에 앞서 해경은 지난 6일 오전 8시 20분경 같은 지역에서 주민 B씨(80대, 남)가 이동중 넘어져 늑골이 골절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연안 구조정을 이용해 육지로 이송했다.

해경의 도움으로 이송된 응급환자 2명은 목포 소재 병원으로 옮겨져 정밀검사를 받고 현재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도서 지역 응급환자 이송에 대비해 항상 즉응 태세를 유지하고있다"며 "위급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으로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