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완도해경, 마량항 인근 육상 화재 초기 진화로 큰 피해 막아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2-05-17 13:54
공유 :
 
image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정수)는 지난 15일 저녁 7시경 전남 강진군 마량면 소재 상가 건물 인근에서 발생한 화재를 도보 순찰 중이던 경찰관 2명이 발견하고 초기 진압했다고 전했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15일 저녁 7시경 도보순찰을 실시하던 마량파출소 경찰관 2명(경장 박용현, 순경 홍한솔)은 인근 소재 상가 건물 공터에서 화염과 진한 검은 연기가 발생한 것을 목격하고 화재 진화에 나섰다.

당시 화재 발생지 인근에는 수협위판장, 회센터 등 상가 건물이 밀집해 있었으며, 3m 근접위치에 업소용 LPG 가스통이 있어 폭발사고 및 인적.물적 피해 가능성이 높았다.

이에 완도해경은 파출소 내 비치된 휴대용 분말 소화기를 이용, 초기 진화에 나섰으며 소방에 상황을 신속 전파해 피해 확산을 막았다.

완도해경 홍한솔 순경은 "즉각적인 대처로 피해확산을 막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