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신안군 병풍도에서 '웃는 돌고래' 상괭이 사체 발견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1-11-30 17:16
공유 :
 
image
목포해경이 상괭이 사체를 확인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해경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임재수)는 지난 29일 오전 9시 42분쯤 전남 신안군 병풍도 보기선착장 인근 해안가에서 해양보호생물종이자 일명 '웃는 돌고래'로 알려진 상괭이가 사체로 발견됐다고 30일 밝혔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발견된 상괭이는 길이가 약 138cm, 둘레 90cm, 무게 약40kg 정도의 수컷으로 불법 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은 정확한 사인 규명과 해양생태 환경 연구를 위해 이날 오후 상괭이 사체를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인계했다.

한편 상괭이는 최근 개체 수가 급격히 줄어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보호받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해양보호생물종으로 지정되어 포획.유통.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해양보호생물종인 상괭이가 바다에서 조업 중 그물에 걸리거나 사체를 발견한 경우 해양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