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완도해경, 동절기 해양사고 대비 계획 수립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1-11-24 10:05
공유 :
 
image
완도해양경찰서가 2021년 동절기 해양사고 대비대응 계획을 수립했다/사진제공=완도해경
완도해양경찰서(서장 안성식)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재산 피해를 에방하기 위해 "21년 동절기 해양사고 대비.대응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관내 발생 동절기 해양사고 선박은 총 120척으로 전체 해양사고 선박 444척 중 27%를 차지하고 있으며, 사망.실종자도 6명으로 3년간 사고인원 15명 중 40%를 차지,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선 사고가 82척으로 전체사고의 68.3%를 차지했으며, 운항부주의와 정비불량 등 주로 인적요인(87.5%)에 의해 발생했다.

이에 완도해경은 내년 2월 28일까지를 동절기 해양사고 대비.대응 기간으로 지정하여 동절기 해양사고 대비 계획을 수립하였으며 인명과 재산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새부 추진사항은 ▲긴급구조 즉응태세 유지룰 위한 훈련, 사고다발해역 집중관리 등 사전 대비태세 유지 ▲기상악화 시 선박 출항통제 및 조기피항 조치 ▲고위험 선박과 해양시설 등 정박 안전관리 강화 ▲항포구, 해안가 위험지역 사전 점검과 파출장소 강화 등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겨울철은 잦은 기상악화로 인해 해양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시기이다"며 "안전불감증 등 인적요인에 의한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만큼 안전운항 및 장비점검에 대한 해양 종사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