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완도해경, '로고젝터' 설치로 수상레저 안전문화 밝히다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1-10-20 14:13
공유 :
 
image
로고젝터/사진제공=완도해경
완도해양경찰서(서장 안성식)는 매년 증가하는 야간 수상레저활동 수요에 따른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과 활동자의 안전의식 고취를 위하여 안전.홍보 일환으로 '로고젝터'를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고로젝터'는 가로등 등에 설치하여 야간에 바닥이나 벽면을 이용, 특정 로고와 문구를 투영하는 장치로써, 완도해경은 관내 최근 3년 수상레저활동 신고 774건 중 야간(21-05) 활동 비율이 152건 (20%)를 치지하며 매년 야간수상레저 활동수요가 급증하는 추세에 착안해 이번 홍보방안을 마련하였다.

완도해경은 수상레저활동 현황 분석과 현장 실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수상레저 기구 주요 출입항지인 완도 신항만을 설치장소로 선정하였으며, 로고젝터에는 ▲레저기구 출항 전 점검 ▲구명조끼 착용 ▲10해리 이상 원거리 활동시 신고 필수 등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 문구가 송출된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로고제터는 어두운 야간에도 안전수칙을 상기 시킬수 있는 유용한 시설물로,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상레저활동자들의 사고 예방과 안전문화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