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해경, 섬마을·해상서 응급환자 5명 '신속 이송'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1-08-23 15:57
공유 :
 
목포해경이 섬마을과 해상에서 응급환자 5명을 이송하며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구슬땀을 흘렸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임재수)는 지난 22일 오전 4시 58분경 전남 신안군 만재도에서 주민 A씨(70대,여)가 코피가 멈추지 않아 정밀검사가 필요하다는 보건소장의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출동한 해경은 만재도에서 A씨와 보호자를 탑승시키고 전남 진도군 서망항으로 이송해 오전 8시 26분경 대기하고 있던 119구급대에 무사히 인계 조치했다.

같은 날 오전 5시 49분경에는 전남 신안군 대흑산도 북서쪽 39km 인근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선원 B씨(50대, 남)가 양망 작업중 와이어에 손가락이 감겨 부상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사고 해역에서 B씨를 탑승시키고 헬기 이송을 위해 전남 신안군 흑산도로 신속하게 이송, 오전 7시 34분경 대기하고 있던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image
목포해경이 신안군 장산도에서 심한 두통을 호소한 60대 남자를 긴급 이송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해경
이어 같은 날 오전 10시 7분경 전남 신안군 장산도에서 주민 C씨(60대, 남)가 원인미상의 심한 두통을 호소한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을 급파, C씨를 장산도 북항선착장에서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읍동선착장으로 이송했다.

이에 앞서 해경은 지난 21일 오전 11시 53분경 전남 진도군 조도에서 주민 D씨(80대, 여)가 심한 복통과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D씨를 진도군 서망항으로 긴급 이송했다.

또한 같은 날 오후 9시 3분쯤에는 전남 영광군 계마항 인근 테트라포드에서 E씨(30대, 남)가 실족해 추락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파출소 구조팀을 급파, 현장에서 쓰러져 있는 E씨를 발견하고 119구급대와 합동으로 구조하여 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의 도움으로 이송된 응급환자 5명은 모두 인근 소재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서 관계자는 "섬마을과 해상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으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