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완도해경, 태풍 '오마이스' 북상 대비 비상태세 돌입

머니투데이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입력 2021-08-23 10:22
공유 :
 
image
제12호 태풍 ‘오마이수‘북상에 따라 23일 오전 7시 기준으로 각 기능별 대응반으로 구성된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하여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사진제공=완도해경
완도해양경찰서(서장 안성식)는 제12호 태풍 '오마이수' 북상에 따라 각 기능별 대응반으로 구성된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하여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제12호 태풍 '오미이스'는 23일 오전 기준, 중신기압 994hpa, 강풍 변경 약 160km 최대풍속 초속 21m/h 의 세력을 유지하며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410km 부근 해상에서 34km/h 로 북상하고 있으며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보인다.
image
사진제공=완도해경
완도해경에 따르면 관할해역 태풍 예비특보는 정오쯤 발효될 예정으로 오전중 상황 판단 회의를 열어 태풍 예상 진로와 영향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이에 완도해경은 기능별 대응반으로 구성된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하는 등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했으며, 해안가방파제 등 위험지역 순찰 강화, 안전해역과 항.포구 대피유도, 정박중인 어선 안전관리, 어선 출항 통제 등의 대책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또한 관계 기관과 함께 관내 조업중인 어선 약 160여척과 다중이용선박(여객선, 유도선, 낚시어선) 약 40여척에 대해 조기 대피 유도 등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완도해경서 관계자는 "완도해경은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풍의 예상 경로 등의 정보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겠다"며 "연안 위험 구역에는 출입하지 않는 등 안전 수칙을 지켜 사고예방에 협조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