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통영시 국도 남방 12해리 해상 화물선-어선 충돌..인명피해 없어

인명피해 및 주변해역 해양오염 없어

머니투데이 박영철 MT해양 부산 객원기자||입력 2021-05-28 11:18
공유 :
 
image
충돌선박/사진제공=통영해경
통영해양경찰서는 어제(27일) 오후 9시 18분경 통영시 국도 남방 12해리(22km) 해상에서 A호(22톤, 근해채낚기, 제주선적, 승선원 7명)와 B호(1,434톤, 화물선, 한국선적, 승선원 14명)가 충돌하였다는 신고를 접수, 구조했다고 28일 밝혔다.

통영연안VTS가 항해선박을 관제하던 중 2척의 행동사항이 이상하여 교신 결과 충돌 사실을 확인하고 통영해경으로 통보했다.

사고를 접수한 통영해경은 경비함정, 통영구조대를 보내 오후 9시 38분경 현장에 도착하여 구조작업을 실시했다. 어선 A호는 좌현선미가 가로 2m, 세로 1.5m 가량 파손되어 기관실과 선실이 침수 중이었으며, 화물선 B호는 구상선수에 충돌흔이 생겼다.

A호는 자체 배수 작업을 완료하였으나 엔진 고장으로 자력항해가 불가능해 통영해경 경비함정이 A호를 예인하여 오늘 새벽 5시 26분경 남해군 미조항으로 안전하게 입항시켰다.

A호,B호 승선원은 모두 부상이 없으며, 충돌해역 주변 해양오염도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통영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