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북태평양 꽁치도 국제적으로 할당량 받아 조업

우리나라가 받은 북태평양 꽁치 어획할당량은 20,759톤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2020-06-25 15:53
공유 :
 
image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NIFS)은 올해 6월 중순부터 북태평양 꽁치도 참치처럼 어획할당량을 받아 조업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우리나라가 올해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로부터 할당받은 어획량은 20,759톤으로 대만, 중국, 일본에 이어 4번째로 많은 양이다.

북태평양 꽁치어장에 중국이 2012년, 바누아투가 2013년에 추가로 들어오면서 조업하는 어선 수가 계속 늘었고, 이후 조업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꽁치 자원량도 감소하기 시작했다.

꽁치 자원이 감소하자 NPFC에서는 2018년에 어선증가를 제한했고, 올해부터 국가별로 잡는 양을 제한하면서 엄격한 모니터링과 자원관리에 들어갔다.

북태평양에서 꽁치 어획량의 국제적 관리가 이루어짐에 따라 우리나라 원양어선의 꽁치 조업현황을 모니터링하면서 매주 어획량을 NPFC 사무국에 보고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꽁치 할당량을 선박별로 배정 및 관리하고 한국원양산업협회는 해양수산부의 관리 조치를 선사에 전달하여 선박별로 어획량이 할당량을 초과하지 않도록 관리하게 된다.

안두해 국립수산과학원 원양자원과장은 “원양어업에서 국제기구의 관리제도를 모범적으로 준수할 수 있도록 업계와 소통하고, 북태평양 꽁치의 과학적인 자원평가 결과를 제공해 국제기구에서 우리나라가 국격에 맞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