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남해연안 산소부족 물덩어리 산발적 발생! 양식장 피해 주의 당부

수과원, 관련 정보 신속 제공하니 적극 활용 당부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2020-06-10 14:58
공유 :
 
image
(20.06.09 기준) 남해동부(진해만, 북신만) 및 남해서부(가막만) 해역의 저층 용존산소 농도(mg/L) 분포 / 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NIFS, 이하 수과원)은 통영과 여수 연안에서 산소부족 물덩어리(빈산소수괴)가 발생함에 따라 양식생물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관리를 당부한다고 10일 밝혔다. 산소부족 물덩어리는 지난달 26일 진해만에서 올해 처음으로 발생한 바 있다.

남해연안의 산소부족 물덩어리는 표층수와 저층수가 층을 이루면서 잘 섞이지 않으면 표층의 산소가 저층으로 공급되지 않아 생기는 현상으로, 매년 초여름인 5월 하순에서 6월 초순 사이에 처음 발생해 수온 상승과 함께 점차 확산되는 경향을 보인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산소부족 물덩어리로 인한 양식장 피해 예방을 위해 감시를 더욱 강화하고 있으며, 정기적인 모니터링과 ICT 기반 실시간 관측 정보를 스마트폰 앱(App), 수과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하게 제공하고 있다.

산소부족 물덩어리로 인한 수산생물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하식 양식장의 경우, 수하연의 길이를 짧게 해 양식생물을 상대적으로 산소농도가 높은 표층수로 이동시키는 것이 좋다. 특히 이 시기에 채묘(입식) 작업이 진행 중인 양식장에서는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원찬 국립수산과학원 어장환경과장은 “수온이 상승하면서 산소부족 물덩어리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해당지역의 어업인들께서는 피해예방을 위해 수과원에서 신속히 제공하는 관련 정보를 적극 활용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