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올해 봄어기 인천 꽃게 어획량 소폭 증가 예상

인천 꽃게 어획량, 지난해 봄어기 대비 8~35% 증가 기대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2020-04-08 09:54
공유 :
 
image
서해(인천, 연평도) 연도별 꽃게 어획량 변동(2000∼2019년)/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NIFS)은 우리나라 꽃게 주산지인 서해 인천해역의 올해 봄어기(4~6월) 꽃게 어획량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8일 밝혔다.

꽃게 자원량의 변동에는 수온, 영양염, 강수량 등과 같은 환경적 요인과 산란에 따른 꽃게 유생(幼生)밀도, 실제 어획되는 크기와 같은 생물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인천해역의 월동기 표층수온은 전년 대비 0.8℃ 높았고, 서해 중부해역 꽃게 주서식층인 저층수온도 8℃ 이상 유지되고 있었다.

꽃게 초기 가입자원에 영향을 미치는 유생의 분포밀도는 2019년 4,614개체/1,000㎥로 비교적 높은 밀도로 유지하고 있어 2020년 봄어기 꽃게 어획량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같이 월동기 꽃게 서식처 환경변화, 해역 내 유생 분포밀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올해 봄어기 인천해역(연평해역 포함) 꽃게 어획량은 760∼930톤으로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인천해역 봄어기 꽃게 어획량은 17년 2,318톤에서 18년 1,203톤, 19년 702톤으로 감소해왔었다.

김종현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장은 “꽃게는 서해 수산업에서 대단히 주요한 어종이며, 꽃게 자원의 변동요인 중 환경적 요인도 있지만 과도한 어획자제, 알을 밴 어미꽃게·어린꽃게 보호 등 어업현장의 적극적인 동참도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