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뱀장어 자원 회복 위한 전용어도 모니터링 시작

해수부, 금강하굿둑에 뱀장어 전용어도 설치 및 모니터링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2019-02-25 17:29
공유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뱀장어 자원회복을 위해 실뱀장어 이동시기인 올해 3월부터 8월까지 금강하굿둑에 설치된 뱀장어 전용어도를 모니터링해 그 길을 지나는 실뱀장어의 이동량을 확인할 계획이다.

뱀장어 전용어도는 바닥을 기어서 이동하는 뱀장어의 생태적 특성을 고려해 설계된 물길로, 국내에서는 해양수산부가 작년 6월 금강하굿둑에 최초로 설치한 바 있다.

뱀장어는 바다에서 산란해 강에서 성장하는 종이지만 주요 강하구의 하굿둑이 실뱀장어의 주요 이동경로를 차단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남획, 해양환경의 변화와 함께 뱀장어 자원 감소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뱀장어는 멸종위기종국제거래협약(CITES)에 의한 멸종위기종으로의 관리 여부가 국제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올해 해양수산부는 ▲실뱀장어의 일일 이동량 측정 ▲전용어도 이동현황 촬영 ▲실뱀장어 이동구간 확인 등을 통해 베일에 싸여 있던 뱀장어의 생태특성을 확인함으로써 향후 뱀장어 자원회복을 위한 과학적 기반을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뱀장어 전용어도 주변에서 관계기관에 의한 불법어업 단속도 강화할 예정이다.

뱀장어는 국내 내수면 양식생산액의 75%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수산자원이지만 국내 실뱀장어 자원이 감소하면서 입식량의 74$를 수입산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상길 해양수산부 양식산업과장은 “실뱀장어 주요 회유구간인 서남해안 방조제를 중심으로 뱀장어 전용어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이동량 모니터링을 통해 내수면의 주요 수산자원인 뱀장어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