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해수부, 3월부터 '어촌뉴딜 300사업 자문단' 본격 가동

신재은 MT해양 에디터||입력 2019-02-20 13:58
공유 :
 
image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어촌뉴딜 300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지원하게 될 자문단을 구성하고, 오는 21일(목) 정부세종컨벤션센터 중연회장에서 발대식 및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 자문단은 권역별 총괄 조정가와 내·외부 전문가 등 총 135명으로 구성되며, 사업 간 균형과 책임감 있는 사업관리를 위해 8대 권역(경기‧인천, 충남, 경남, 강원‧경북, 전남 동부, 전남 서부, 전북, 부산‧울산‧제주)으로 구분하여 운영된다.

8명의 총괄 조정가는 담당 권역별로 차별화되고 체계적인 사업목표와 실현방안을 도출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조정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와 함께, 특화사업 발굴과 문제점 해결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지원 역할을 수행한다.

외부 자문위원 105명은 ▲수산‧어촌, 지역경제‧경영 ▲문화관광‧레저 ▲건축‧디자인‧경관 ▲도시계획‧토목기술 ▲공동체‧지역콘텐츠 등 5개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되었다. 외부위원은 지역 고유의 자원을 활용한 사업계획 수립, 대상지별 사업계획의 적정성 검토, 지역협의체 활동 지원, 주민역량 강화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내부 자문위원은 해양수산부 지방해양수산청의 관련 업무 담당자 22명으로 구성되며, 인·허가 등 행정 자문과 사업추진과정에서 발생 할 수 있는 애로사항 등을 사전에 검토하고 해소하는 역할을 맡는다.

자문단은 4명(외부위원 3명, 내부위원 1명)을 한 팀으로 구성하고 팀당 2개소를 맡아 2019년도 사업대상지 70개소에 35개 팀이 투입된다. 자문단은 지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사업대상지별로 전담 배치되며, 자문실명제를 도입하여 자문의 내실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자문단은 3월부터 4월까지 사업계획 수립을 지원하기 위한 1차 현장자문을 진행할 계획이다. 기존의 다른 개발사업과는 달리 어촌뉴딜 300사업 자문단은 사업기간은 물론 사업 종료 후에도 3년간 현장밀착형 자문을 실시하여 자생력 있는 어촌 구현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발대식에서 “어촌뉴딜 300사업 자문단은 지역주민과의 상생‧화합‧협력을 원칙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어촌뉴딜 300사업의 내실화와 성공적인 어촌‧어항 재생기반 구축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