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안전관리 취약선박에 대한 맞춤형 지원 강화 예정

대형사고 예방에 해사안전 지도․감독 역량 집중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2019-01-31 17:58
공유 :
 
image
안전 설비 시연 모습/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해양사고 예방을 위하여 올해 해사안전 지도·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올해 해양수산부는 대형 해양사고 예방 및 선박의 안전한 항행을 위해 ▲선박의 무리한 운항금지 ▲복원성 확보 ▲화재예방이라는 안전수칙에 따라 선종별 중점관리 분야를 설정했다. 또한 해사안전분야 전문가인 해사안전감독관을 통해 3,243회의 지도․감독을 실시해 안전관리 이행여부를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안전관리에 취약한 선박과 해사안전감독관을 상호 연계해 맞춤형 안전관리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선박소유자나 선사경영자가 안전지도·감독 현장에 참석해 선박의 안전관리 실태를 직접 인지하고 미흡한 부분을 개선하도록 하는 등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해사안전감독관의 지도·감독 역량을 높이기 위해 5년 단위의 직무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지방청 간 교차감독을 활성화하여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3대 선박안전 기본수칙에 입각한 엄격한 안전관리 감독으로 대형 선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작년 한 해 동안 선박 2,358척 등 총 3,214회에 걸쳐 안전관리 지도·감독을 실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