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해양환경공단, 바닷속 침적쓰레기 756톤 수거 완료

부산 북항 등 전국 6개소 해양폐기물 정화사업 완료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2020-04-07 09:34
공유 :
 
image
침적폐기물 수거/사진제공=해양환경공단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올해 1분기 동안 부산 북항 등 전국 6개소(부산 북항, 부산 두도, 거제 고현항, 포항 구룡포항, 통영 도남항, 여수 거문도항) 무역항 및 연안항 2684.5ha의 구역에서 약 756톤의 바다 속 해양폐기물을 수거했다고 7일 밝혔다.

수거된 침적쓰레기는 상당수 조업 중 버려지거나 유실된 폐어구(폐그물, 폐로프)가 수거량의 약 82%를 차지했고, 고철류와 폐타이어, 폐토사류도 일부 포함되어 있다.

바다 속 침적쓰레기는 해양생물이 먹이로 오인하여 섭식하거나 폐어구류에 갇히는 등 폐사를 유발함에 따라 어업비용 증가와 어획량 감소로 어업인 삶의 터전을 위협한다. 또한 선박 추진기관을 방해하여 안전 운항을 저해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이에, 해양환경공단은 해양수산부로부터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위탁받아 전국 주요 항만 및 해역의 침적쓰레기를 수거하여 해양생태계 보전과 선박의 안전운항 확보에 기여하고 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적극적인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추진하여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하고 항만의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