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양로원 할머니들로부터 '레몬청' 받은 文 "마음을 나눕니다"

[the300]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입력 2020-06-07 17:00
공유 :
 
image이전다음


"할머니들의 마음을 나눕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협성양로원 할머니들로부터 '레몬청'과 '인삼도라지생강꿀절임'을 선물받았다. 문 대통령은 7일 SNS에 "할머니들이 보내주신 '레몬청', '인삼도라지생강꿀절임'을 받고는 한참동안 미안한 마음이었다"며 "이걸 받아도 되는 것일까요? 우리가 어르신들의 건강을 챙겨드리는 데에도 부족함이 많은 상황인데요"라고 말했다.

할머니들은 동봉한 편지에 "우리가 무엇을 도울 수 있을까 생각해봐도 손 씻기 잘하는 것, 병원갈 때 마스크 쓰는 것 밖에는 없네요! 그래도 뭔가 도웁고 싶어서 저희 할머니들이 직접 담근 차를 보냅니다!"라고 남겼다.

문 대통령은 "제게 보내주셨지만, 할머니들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애쓰는 국민들께 무언가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을 보내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의 재확산이 염려되는 상황"이라며 "한창 때보다 크게 줄어든 규모이긴 하지만, 이번엔 수도권 여기저기서 새로운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또다시 긴장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도 그런 마음이실 것"이라며 "협성양로원 할머니들처럼 조심하는 마음들이 있다면, 우리는 이 고비도 충분히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