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삼성전자서 SK로…샐러리맨 연봉킹 '교체'

산업1·2부, 정리=심재현 ||입력 2020-03-31 04:30
공유 :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권오현 삼성전자 전 회장을 제치고 새로운 '샐러리맨 연봉킹'에 올랐다. 지난해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른 반토막 실적으로 삼성전자의 임원 상여금이 대폭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조대식 SK의장 46억6000만원…권오현 전 회장 추월


머니투데이가 상장사 사업보고서 제출 마감시한인 30일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조 의장은 급여 13억원, 상여 33억6000만원 등 총 46억60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보수가 2018년 35억원보다 11억원 이상 늘면서 국내 전문경영인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같은 그룹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45억3000만원, 장동현 SK 대표는 35억4000만원을 받았다.

2018년까지 4년 연속 샐러리맨 연봉 최고액을 수령했던 권오현 전 회장은 지난해 46억3700만원을 받아 간발의 차이로 연봉 1위 자리를 내줬다. 권 전 회장과 함께 올 1월 정기인사에서 물러난 신종균 전 부회장과 윤부근 전 부회장은 지난해 보수로 각각 38억5000만원, 38억4000만원을 받았다.

삼성전자 현직 경영진 중에서는 김기남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부회장이 34억51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지난해 반도체 시장 부진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 영업이익의 절반을 견인한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보인다.

고동진 IM(IT&모바일) 부문 대표와 김현석 CE(소비자가전) 부문 대표는 각각 28억3000만원, 25억8000만원을 받았다.

삼성그룹 계열사로 범위를 넓히면 현직 경영진 중에서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이 39억9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순수 급여와 상여금 외에 퇴직금이나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행사이익)까지 포함할 경우 박성도 셀트리온 고문이 지난해 163억9900만원을 받아 가장 많은 보수를 챙겼다. 박 고문은 스톡옵션 행사로 163억5000만원을 받았다.

2018년 말 물러난 박진수 LG화학 전 부회장은 퇴직금이 지난해 반영되면서 72억8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신동빈 181억 오너 최고…이재용 3년째 무보수 경영


전·현직 오너 중에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7개 계열사에서 총 181억7800만원을 받아 가장 많은 보수를 챙겼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124억6100만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허창수 GS그룹 전 회장은 지난해 ㈜GS와 GS건설에서 각각 35억2000만원, 55억2100만원씩 총 90억원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에서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각각 70억4000만원, 51억89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그룹 지주사인 SK㈜와 SK하이닉스에 각각 30억원씩 총 60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53억9600만원,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45억2000만원을 받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8년 2월 집행유예로 출소한 뒤 줄곧 급여를 받지 않는 무보수 상태다. 이 부회장의 여동생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지난해 32억600만원을 받았다.

구본준 LG그룹 전 부회장은 퇴직금이 반영돼 121억4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월 작고한 조양호 전 회장에게는 근무 기간에 따른 퇴직금 등으로 총 590억원에 가까운 보수가 지급됐다.

반도체 업황 부진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 임원들의 평균 연봉은 6억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의 지침에 따라 공개된 미등기임원의 평균 연봉에 따르면 삼성전자 미등기임원 887명의 평균 급여는 6억1700만원으로 2018년 6억7300만원보다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동종업계의 SK하이닉스에서는 미등기임원 182명의 평균 급여가 6억6000만원으로 2018년 5억6800만원보다 1억원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