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중국발 수은, 우리나라 서남해 해저퇴적층에 쌓인다

KIOST, 중국발 수은 유입과정 분석을 해저 퇴적물 시료 분석 통해 발표

신재은 MT해양 에디터||입력 2019-02-21 11:02
공유 :
 
image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서 발표한 중국발 수은 유입과정/사진제공=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 이하 KIOST)은 중국에서 배출되는 수은이 우리나라 서남해 바다로 유입돼 해저퇴적층에 쌓인다는 연구결과를 21일 발표했다.

KIOST 임동일 박사 연구팀은 해양시료도서관에 보관 중인 약 500개의 해저 퇴적물 시료를 분석해 황해(서해 연안 포함)와 북동중국해의 해저 퇴적층에서 검출되는 수은의 기원, 운반과 집적과정, 그리고 퇴적 역사를 체계적으로 연구했다.

그 결과 대기를 통해 황해 및 북동중국해로 공급된 중국발 수은이 해수 중 유기물과 결합해 매년 약 21톤씩 해저로 침적된다는 것이 밝혀졌다.

육상에서 하수를 통해 배출되는 수은은 강의 하구나 연안에 쌓이는 것이 일반적이나, 대기를 통해 먼 바다까지 확산된 수은이 황해 및 동중국해의 대륙붕 지역에서 해수 내 유기물과 결합하여 해저퇴적층에 쌓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런 연구 결과는 중국에서 대기를 통해 공급되는 상당한 양의 수은이 황해/동중국해를 비롯하여 동해, 남중국해, 태평양 지역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반도 주변 해양의 환경과 생태계에 수은이 미치는 영향을 해석하는데 중요한 기반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은(mercury)은 강한 독성을 가진 오염 물질중 하나로, 특히 대기 방출을 통해 전 지구적으로 순환하며 육상과 해양 유입을 통해 환경과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친다.

동아시아에서 매년 대기로 방출되는 수은의 양은 전 지구적 대기 총 방출량의 약 54%(약 1,100톤)를 차지하며, 이중 약 600톤이 매년 중국 대륙에서 방출되고 있다. 또한 매년 약 750톤의 오염 수은이 중국으로부터 주변 해양으로 흘러들어가고 있다.

한편, KIOST는 해양시료 채취에 소요되는 비용을 절감하고 해양환경 변화 역사를 보존하기 위해 KIOST 남해연구소에 해양시료도서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해양시료도서관에 보관되어 있는 퇴적물 시료들을 재분석한 결과로, 해양시료의 효율적인 채집과 보관을 통해 다량의 시료를 확보함으로써 분석결과의 신뢰도를 높이고 해양시료 확보에 소요되는 연구비도 대폭 절감한 의미 있는 연구성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