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목포시 먹자골목 화재 상가 본격 영업 재개…성금 기탁도 줄이어

인근 공영주차장에 조성된 임시판매장에서 영업 시작

이병석 MT해양전남주재기자||입력 2019-01-23 11:25
공유 :
 
image
성금 기탁 모습/사진제공=목포시

목포시(시장 김종식)는 관내 산정(원산)동 먹자골목 화재 상가들이 화마의 아픔을 딛고 영업을 재개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7일 화재 이후 2주 만에 상인들은 인근 공영주차장에 임시판매장을 마련하고, 상하수도 및 전기 시설, 상품 준비 등을 거쳐 영업을 시작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이날 오전 화재 현장과 임시판매장을 점검하고 상인들을 격려하며 “조기 수습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재 피해복구를 위한 각계각층의 온정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천만 원을 희망브릿지 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며, 상인들의 재기를 지역 정치권과 함께 적극 돕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해남군(군수 명현관)에서도 상인들을 위해 밥솥 18개를 전달해왔고, 광주세무사회(회장 김영록)도 19일 성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 21일에는 조충현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 부행장이 목포시청을 방문해 상인 재기와 피해 복구에 써달라며 5천만 원을 기탁했다. 또,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와 농협목포농수산물유통센터(사장 김 훈) 임직원이 직접 임시판매장을 찾아 성금 2천 8십만 원과 1천만 원을 각각 전달하며 격려와 위로의 마음을 나누었다. 원산동 자생조직 회원들도 임시판매장을 찾아 십시일반 모은 1백 20만 원을 전달하며 임시판매장 적극 이용과 홍보를 약속했다.

시 관계자는 “피해 복구에 힘을 모아주시고 온정의 손길을 베풀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영업을 시작한 임시판매장과 인근 신 중앙시장을 적극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