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해수부, 원양어선 안전 펀드 관리기관 공모…2월 1일까지 접수

정부 출자금 포함 선박 건조비 100억 원 관리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2019-01-17 13:23
공유 :
 
image
원양어선 안전펀드 운영체계/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월 21일(월)부터 2월 1일(금)까지 2019년도 원양어선 안전 펀드를 관리할 펀드관리기관을 공모한다고 17일 밝혔다.

원양어선 안전 펀드사업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총 1,700억 원(정부 출자 850억 원 포함) 규모로 펀드를 조성하여 선령이 40년 이상 된 원양어선을 새로 건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40년 이상의 노후 원양어선들은 1970년대에 시작된 계획조선사업을 통해 건조된 1세대 원양어선들이다. 원양어선 안전 펀드가 조성되면 중소선사에서도 비교적 쉽게 노후 원양어선을 새로운 어선으로 대체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원양어선 안전 펀드를 통해 새롭게 만드는 원양어선은 국내 조선소에서 맡게 될 예정으로, 수주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조선산업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모를 통해 선정될 펀드관리기관은 앞으로 펀드 운영을 위한 세부 계획을 마련하고, 선박대여회사 설립 등 원양어선 안전 펀드의 운영에 관한 전반적인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서류심사와 사업제안서 심사를 거쳐 최종 펀드관리기관을 선정하고, 2월 중순에 선정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업내용과 신청방법은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에서 확인 가능하며, 관심 있는 기관은 오는 2월 1일(금)까지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를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원양어선 안전 펀드를 통해 원양업계와 조선업계의 상생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안전과 복지가 확보된 원양어선이 많아져 젊은 인재들이 선호하는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원양어선 현대화를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