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해양유물 3만 여 점, 서해수중유물보관동으로 이관

경기·충청 해역에서 발견된 유물들, 국가지정문화재도 포함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10.31 15:07
공유 :
 
image이전다음


바닷 속 잠들어있던 유물들이 서해수중유물보관동(충남 태안)으로 옮겨졌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은 수장·전시 중이던 수중문화재 약 3만여 점을 운송하고, 이를 알리는 고유제를 지난 30일 시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이관한 3만여 점의 문화재는 경기・충청 해역에서 발견된 유물들이다.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발견된 ‘청자 두꺼비모양 벼루’(보물 제1782), 태안 마도2호선에서 발견된 ‘청자상감 국화모란유로죽문 매병과 죽찰(보물 제1783), ’청자연꽃줄기무늬 매병과 죽찰‘(보물 제1784) 등 국가지정문화재도 포함돼 있다.

유물 운송은 지난 23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됐다. 고유제에는 태안군청과 태안문화원 등 관계기관뿐만 아니라 국립태안해양문화재연구소 유치에 핵심 역할을 해온 국립태안해양문화재연구소 유치 추진위원회 관계자들도 함께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수중문화재가 무사히 서해수중유물보관동에 귀환한 사실을 하늘과 바다에 알리고 앞으로도 안전하게 보관・전시해 조사연구와 전시, 교육에 널리 활용될 수 있기를 기원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관된 수중문화재를 분류・정리하고, 올해 12월에는 일부 유물은 전시를 통해 국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