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제3회 부산항 국제선용품박람회 개막

오늘부터 1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국내 우수선용품 홍보

강석호 MT해양부산주재기자||입력 : 2018.10.10 16:54
공유 :
 
image다음


부산항만공사, 부산테크노파크, 한국선용품산업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제3회 부산항국제선용품박람회'가 10일(수)부터 12일(금)까지 벡스코 본관에서 열린다. 이번 박람회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선용품 전시회, 비즈니스 미팅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부산항 국제선용품박람회는 국내 선용품의 질적 우수성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는 동시에 해외 선용품시장의 최신 흐름을 파악하고, 해외 선진항만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 하는 등 우리나라 선용품산업의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산·연·관이 힘을 모아 공동으로 개최하는 행사다.

특히, 이번 선용품박람회는 32개국에서 430여개 업체가 1,200개의 전시부스를 설치하고, 40개국에서 2만명이 참관하는 “OFFSHORE KOREA 2018”과 연계하여 개최되어, 각국의 조선해양 기자재와 함께 국내 일반선용품, 기부속·기자재 등 각종 우수 선용품과 신제품 등을 전시·홍보함으로서, 시너지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은 "앞으로 항만의 뿌리산업인 선용품산업을 비롯한 항만연관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시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냄으로써, 부산지역사회와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득 한국선용품산업협회장은 "이번 선용품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와 선용품유통구조의 혁신 및 2019년 ISSA부산총회를 훌륭하게 치러 국내 선용품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토대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전 세계 선용품시장의 규모는 연간 40조원에 이르고, 국내 선용품시장 규모는 전체의 2.5%인 약 1조원으로 추정된다.